Category Archives: Uncategorized

신규 계약 작품: 브리치(The Breach)

1943년, 계몽 연맹 산하의 문화과학부에서는 뫼비우스-힉스가 연구한 시공의 흐름 이론을 검증하기 위한 실험을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무언가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연구실의 입자 가속기가 폭발하면서, 우리 세계와 헤아릴 수 없는 이차원들 사이를 잇는 통로가 발생한 것입니다. 바로 “틈새(The Breach)”라고 불리는 차원문 말입니다.

폭발을 피해서 지하 방공호 “요새”로 대피한 연구원과 근무자들은 상부의 명령에 따라 새로운 임무를 수행합니다: 요새에서 무기한 대기하면서, 틈새 너머로 감시원들을 보내 새로운 이차원들을 탐험하고 관찰하라.

그리고 25년이 흘렀습니다. 탐험과 연구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바깥 세상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상부의 진정한 목적은 무엇일까요? 아무도 모릅니다. 하지만 감시원들은 오늘도 틈새로 나갑니다. 무한한 차원들을 탐험하면서, 계몽 연맹의 이름을 드높이기 위해서 말이지요.

블러드스톤의 제작자 마테오 시유테리의 새로운 작품인 브리치는 1970년대 SF 소설의 분위기를 구현한 레트로 SF 탐사 RPG입니다. 플레이어들은 이차원을 탐험하는 과학자 겸 군인인 감시원들을 플레이합니다. 감시원들은 틈새 너머로 나가 새로운 정보를 얻고, 타 문명과 접촉하거나 자원을 수집하고, 때로는 생물을 사냥해 표본을 얻습니다. 이차원은 언제나 위험이 도사리는 장소인데다가, 한번 만들어진 틈새는 늘 불안정합니다. 감시원들은 새로 형성된 틈새가 사라지기 전에 임무를 수행한 다음 복귀해야 합니다.

브리치는 ‘브레스리스’라는 미니 좀비물 RPG의 공개 규칙을 기반으로 합니다(SRD 홈페이지 링크). 브레스리스에서는 각종 특성치를 다면체 주사위로 표현하는데(횃불 d4, 민첩 d8 등), 위험한 상황에서는 해당 특성치를 사용해 난관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특성치 판정은 주사위를 굴려서 1-2가 나오면 실패, 3-4가 나오면 대가가 따르는 성공, 5 이상 나오면 성공으로 간주합니다. 그리고 모든 특성치는 사용할 때마다 주사위가 한 단계씩 낮아집니다(d12 » d10 » d8 » d6 » d4). 감소한 특성치는 휴식을 통해 회복할 수 있지만, 휴식을 할 때마다 새로운 문제가 발생합니다.

브리치는 브레스리스를 바탕으로 각종 설정과 추가 자료, 탐험물에 어울리는 게임 절차를 덧붙여서 내용이 훨씬 방대하며, 아직도 제작이 진행 중입니다. 앞으로 번역될 한국어판은 완성본을 낼 예정입니다.

브리치는 현재 준비 중인 작품들의 출시가 끝난 다음 발매할 예정입니다. 기대해 주세요!

몬스터하트 2: 한 꺼풀 아래

2년 전, 트위터에서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몬스터하트 자료집인 ‘한 꺼풀 아래’를 무료 공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야기와 놀이 님의 트위터: “#차별금지법이_제정되면_나는 몬스터하트 자료집 ‘한 꺼풀 아래’를 무료 공개하겠습니다. https://t.co/uNl4BoqYlF” / 트위터 (twitter.com)

2년이 지난 지금, 국회에서 첫 공청회가 열렸네요. 정식 제정까지는 아직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지만, 언젠가 이 법을 위해 노력하신 많은 분의 노력과 기원이 결실을 맺기를 기원하면서 자료실에 공개하겠습니다.

자료실(링크)

한 꺼풀 아래는 몬스터하트에 다음 내용을 덧붙입니다.

  • 열 개의 새로운 플레이북.
  • 세 군데의 마을
  • 죽음과 피해를 다루는 새로운 규칙.

달 사제의 사원 한국어판

달 사제의 사원(한국어판)

달 사제의 사원(Temple of the Moon Priests)은 윌 도일과 스테이시 엘런이 제작한 던전으로, 2017년 1페이지 던전 경연대회에서 우승작으로 꼽힌 작품입니다. (원본은 여기서)

죽어가는 왕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보석, ‘하늘의 파편’이 있는 달 사제의 사원을 탐사하는 PC들은 괴물과 덫 뿐만 아니라 보물을 노리는 다른 경쟁자 모험가들도 상대해야 합니다.

이 던전은 비록 한 페이지에 불과하지만, 다양한 난관과 퍼즐이 존재하는 알찬 장소입니다(구체적인 데이터는 없기 때문에 마스터가 직접 준비를 해야 하지만, 양이 적은지라 큰 부담이 들지 않습니다). 게다가 던전을 평면 대신 3차원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던전의 모습을 좀 더 쉽게 이해할 수도 있지요. 미로의 쥐로 한 번 플레이했는데, 매우 재미있었습니다.

이 던전은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아래 한국어로 번역되었습니다.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3.0/deed.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