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인디RPG

가마솥(Stewpot): 은퇴한 모험가들이 주점을 세우고, 마을에 정착해가는 이야기.

‘가마솥(Stewpot)’은 마스터 없는 스토리 게임 RPG로, 플레이어들은 은퇴한 다음 마을에 정착해 함께 주점을 꾸리는 전직 모험가들을 플레이합니다. 이 게임은 ‘모바일 프레임 제로: 파이어브랜드’의 영향을 크게 받았는데, 파이어브랜드는 빈센트 베이커가 만든 훌륭한 RPG이지만 국내에는 아직 소개되지 않았습니다. 국내에 나온 작품 중 가마솥과 가장 비슷한 느낌을 주는 RPG를 들자면 ‘여왕을 위하여’ 네요(여왕을 위하여는 카드를 뽑으면서 그 질문에 답하고 서사를 쌓다가 마지막 질문에 답하는 게임입니다).

플레이어들은 돌아가면서 책에 소개된 십여 개의 미니게임 중 하나를 선택한 다음, PC들의 이야기를 만듭니다. 때로는 플레이어 중 일부가 NPC를 맡아서 플레이해야 할 경우도 있습니다. 각 미니게임은 “축제날”, “낯선 손님과의 로맨스” “근무시간이 끝난 후”처럼 특정한 상황을 선택한 다음 질문을 주고받으면서 롤플레이를 하고 이야기를 만드는 방식입니다. 때로는 주사위 굴림이나 카드 뽑기 같은 무작위 요소가 등장하기는 하지만 승패 요소는 거의 없으며, 대부분 훈훈하게 끝납니다. 이 게임의 목적은 평화로운 이야기를 만드는 거니까요.

초라하게 시작했던 주점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멋진 모습으로 바뀌어 가고, PC들 역시 조금씩 모험가의 때를 벗고 평화로운 삶에 익숙해집니다. 주점에는 요리/분위기/서비스 수치가 있는데, 플레이하면서 점점 증가합니다. 또한, PC들은 처음에 모험가 경력을 세 가지씩 가지고 시작하는데, 미니게임을 하면서 점차 이 경력들을 마을 경력으로 전환합니다. 주점 수치나 PC들의 경력은 일부 미니게임에서 판정 기준/롤플레잉 기준으로 사용합니다. 모든 PC가 자기 모험가 경력을 전부 마을 경력으로 바꾸면 게임이 끝납니다.

가마솥은 그 자체로도 재미있지만, 다른 모험 RPG 캠페인을 마친 다음 그 플레이어들을 데리고 에필로그 식으로 플레이하면 각별한 느낌이 들 것 같습니다. 무척 마음에 드는 게임입니다.

p.s: 다만, 책 제목에 나온 ‘주점 시뮬레이션’이라는 말에 속지 마세요. 이 게임은 이야기를 만드는 스토리 게임이지, 주점의 운영을 현실적으로 구현한 시뮬레이터가 아닙니다.

링크: https://noroadhome.itch.io/stewpot-tales-from-a-fantasy-tavern

 

퀼-편지 쓰는 RPG (한국어 번역)

다른 분들도 즐기면 재미있을 것 같아 결국 번역했습니다.

재미있게 즐기세요!

공개 라이선스 작품이라서 번역을 했지만, 일러스트가 첨부된 원본은 여기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2017.05.24 : 번역 하나를 잘못한 게 있네요. 필체 판정은 매 문단을 마칠 때마다 합니다!

퀼_번역v1.1

 

2018. 06.27

퀼 정식 한국어판은 자료실(클릭)에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코티즌 – 섹스와 사회를 다룬 RPG

92582

코티즌(Courtesan)은 17세기 말~20세기 초의 영국 화류계를 다룬 RPG입니다. 플레이어들은 각각 Courtesan, 즉 고급 기녀(혹은 기생, 매춘부 등등 부르고 싶은 대로)가 되어서 활동합니다. 당연히 성인용 RPG이지만, 내용은 무척 알차네요. 제작자는 역덕, 페미니스트, 성노동자, 아스퍼거 증후군 환자처럼 사회성이 부족한 사람, 윤리학자, 그리고 변태(!)들에게 이 게임을 권합니다.

그래서 내용을 훑어보면…

코티즌은 이 당시 기녀의 삶을 롤플레잉하는 RPG입니다. 각 기녀는 출신에 따라 몇 가지 유형으로 나뉘며, 각각 장점과 약점이 있습니다. 플레이에 들어가면 기녀는 1. 여러 가지 방식으로 후견인을 만나고 2. 만나기 시작한 후견인을 어떤 수단으로든(대화로든, 춤으로든, 몸으로든) 만족시키며 3. 라이벌 기녀들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공격하고 4. 친구들을 돕습니다.

플레이 방식은 안방극장 대모험이나 시노비가미처럼 플레이어들이 돌아가면서 장면을 여는 방식인데, 플레이어들은 자신의 장면마다 위의 네 가지 일 중 하나를 하고(각각의 일마다 세부적인 항목이 별도로 있습니다) 적당한 능력치로 판정합니다. 성공하면 명성이나 부 같은 경제적, 사회적 자산을 쌓으며 든든한 후견인도 얻습니다. 물론 실패하면 그에 따른 페널티도 있고요.

플레이어들이 돌아가면서 두 번씩 장면을 연 다음 GM이 조종하는 GMPC인 Landlady(창관을 관리하는 마담입니다)가 장면을 열면 한 라운드가 끝나고, 일곱 번째 라운드 마지막에는 사이프리안 볼, 즉 기녀들의 무도회가 열리면서 한 시즌, 대략 1년의 이야기가 끝납니다. 플레이도 여기서 일단 끝나지요.

플레이가 끝난 다음에는 지금까지 번 자산을 투자해 능력을 올리거나, 자서전을 쓰거나, 왕실에 연을 대거나, 보기 싫은 사람을 몰락시키거나, 거물들을 설득해 법안을 세우는 등 여러 활동을 합니다. 그리고 판정 결과에 따라 어쩌면 임신을 하고, 아이를 낳을지도 모릅니다(물론 아이를 낳고 기르는 규칙도 있습니다. 심지어 대리모 같은 규칙도요!).

코티즌은 상당히 가혹한 게임입니다. 기녀들은 출산 중에 죽을 수도 있고, 혹은 모든 자원이 바닥나 죽을 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아이가 죽어서 마음의 문을 닫아버릴 수도 있지요. 다행히 운이 좋으면 아이의 아버지와 결혼해서 화류계에서 손을 씻고 나갈 수도 있습니다. 추가 규칙을 적용하면 더욱 가혹합니다. 후견인의 성난 아내가 공격하거나, 각종 질병에 걸리거나, 약물에 중독되는 등의 문제가 PC들을 기다립니다.

비록 엄-청 취향을 탈 수밖에 없는 소재의 RPG이지만, 코드가 맞는 사람들끼리 해보면 무척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자료집인 Courtesans: The Weird and the Wonderful 에서는 섹시 뱀파이어와 판타지, SF 배경으로 플레이하는 방식이 있다고 합니다.

 

퀼 – 편지 쓰는 RPG.

170400

퀼( Quill : A Letter-Writing Roleplaying Game for a Single Player)은 스콧 멀트하우스가 만든 1인용 RPG입니다. 제목 그대로 플레이어는 깃털펜으로 유명인사에게 편지를 쓰는 인물이 됩니다.

어떻게 플레이하느냐고요? 편지를 쓰면 됩니다. 물론 게임 규칙에 따라서 말입니다.

퀼에서는 세 가지 능력을 판정에 사용합니다.

필체(Penmanship) : 글씨를 얼마나 아름답게 쓰는가?

문장력(Language) : 단어를 얼마나 능수능란하게 사용하는가?

감정(Heart) : 문장에 얼마나 마음을 잘 담는가?

판정 방식은 6면체 주사위를 굴려 주사위 중 하나라도 5~6이 나오면 성공인데, 능력치가 Poor면 주사위 하나, Average면 두 개, Good이면 세 개를 굴립니다.

플레이어가 선택하는 캐릭터는 각각 Good, Average, Poor 능력치를 하나씩 가집니다. 수도승은 필체는 좋지만 감정을 전달하는 데 약하고, 기사는 감정 전달을 잘하지만 문장력이 떨어지는 식이지요.

또한 플레이어는 영감, 화려함, 감정 증폭 등 기술 중 하나를 선택해서 플레이 중 한 번 선택한 판정에 주사위 하나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퀼에는 몇 가지 시나리오가 소개되어 있습니다. 각 시나리오는 편지를 왜 쓰는지 상황을 소개하고, 해당 시나리오에서의 특수 규칙, 그리고 해당 시나리오에서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단어로 나누어 집니다.

예를 들면 이런 식입니다.

상황 : 좌의정의 셋째 자제가 장원 급제를 해서, 여러분은 좌의정에게 축하 편지를 씁니다.

특수 규칙 : 신중하게 써야 합니다. 문장력 판정은 항 상 두 번 굴려서 무조건 나중 결과를 써야 합니다.

필수 단어 : (천박한 단어 / 고상한 단어)

개똥이 / 어르신의 자제분

발정 난 녀석 / 영웅호색

몽둥이가 약이군요 / 사랑의 매로 품행을 바로잡으셨군요.

열공해서 / 학문에 정진하여

출셋길 / 등용문

기타 등등.

 

게임 기본 규칙

1. 다섯 문단으로 씁니다.

2. 문단을 끝낼 때마다 필체 판정해서 성공하면 1점을 받습니다.

3. 각 문단에는 필수 단어가 하나씩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필수 단어를 사용할 때마다 문장력 판정. 성공하면 고상한 단어를 사용해서 1점. 실패하면 천박한 단어 사용해서 0점을 받습니다.

4. 필수 단어에 미사여구를 덧붙이려면(똑똑한, 아름다운, 붉게 물든, 열심히….) 문장력 판정을 하기 전에 감정 판정을 먼저 합니다. 감정 판정에 성공하면 미사여구를 덧붙일 수 있습니다. 만약 문장력 판정에도 성공해서 고상한 단어에 미사여구를 사용하면 2점을 받지만(영민하신 어르신의 자제분), 문장력 판정에 실패해서 천박한 단어에 미사여구가 붙으면(영민한 개똥이) 불쾌감을 주어서 오히려 -1점을 받습니다.

5. 플레이어는 편지를 다 쓴 후 종합 점수를 계산합니다.

5점 이하 : 상대는 편지를 읽고 심한 모욕을 느낍니다. 아마 플레이어에게 해를 입힐 것입니다.

5~7점 : 상대는 미지근한 반응을 보입니다.

8~10점 : 상대는 호의적인 반응을 보입니다.

11점 이상 : 상대는 편지에 감명을 받고, 여러분에게 큰 호의를 베풉니다.

위 시나리오에서는 5점 이하라면 아마 좌의정이 무척 화를 내면서 여러분에게 해코지를 할 테고, 11점 이상이면 여러분에게 무언가 큰 선물을 하겠지요.

이런 게임입니다. 사실 위 규칙만 안다면 직접 이야기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좀 더 상세한 규칙과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편하게 한국어로 보고 싶다면, 인디 RPG 번들을 지원해 주세요! ㅎㅎ (링크)